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뉴욕 메츠가 5명의 선수를 영입하며 선수층을 더했다.파워사다리

메츠는 30일(이하 한국시간) 외야수 멜키 카브레라(35), 내야수 고든 베컴(33), 우완 헌터 스트릭랜드(31)와 계약했고 외야수 라이언 코델(28), 투수에라스모 라미레즈(30)는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60인 명단에 포함될 예정이다.

카브레라는 메이저리그에서 15시즌을 보낸 베테랑이다. 2012년 올스타에 선정됐다. 지난 시즌은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에서 133경기에 출전, 타율 0.280 출루율 0.313 장타율 0.399의 성적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 이후 팀을 찾지 못하고 있었는데 뒤늦게 팀을 찾았다.

멜키 카브레라가 팀을 찾았다. 사진=ⓒAFPBBNews = News1
멜키 카브레라가 팀을 찾았다. 사진=ⓒAFPBBNews = News1

베컴은 메이저리그에서 11시즌동안 1069경기를 소화했다. 지난 시즌은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에서 83경기에 출전, 타율 0.215 출루율 0.271 장타율 0.372를 기록했다. 지난 2월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고 캠프에 초청선수로 합류했지만, 지난 3월 방출됐었다.

코델은 지난 2년간 시카고 화이트삭스에서 116경기에 출전, 타율 0.205 출루율 0.267 장타율 0.335의 성적을 기록했다. 지난 1월 메츠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고 초청선수로 합류했던 그는 지난 28일에 메츠에서 방출됐지만, 메츠와 재계약했다.

스트릭랜드는 6시즌동안 281경기에 등판, 16승 15패 21세이브 평균자채점 3.16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은 시애틀 매리너스, 워싱턴 내셔널스에서 28경기에 나와 2승 1패 평균자책점 5.55를 기록했다. 지난 3월 내셔널스에서 방출됐다.

라미레즈는 메이저리그에서 8시즌동안 193경기에 등판, 32승 39승 평균자책점 4.40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은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1경기에 나온 것이 전부다. 코델과 마찬가지로 지난 28일 메츠에서 방출됐지만 다시 계약했다파워볼게임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전년도 월드시리즈 우승팀 워싱턴 내셔널스에서도 시즌 참가를 포기한 이들이 나왓다.

내셔널스 구단은 30일(한국시간) 1루수 라이언 짐머맨(35), 우완 투수 조 로스(27)가 시즌 참가를 포기했다고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시즌을 여는 메이저리그는 고위험군이 아닌 선수들에게도 시즌을 포기할 수 있는 권리를 줬다. 대신 급여는 받을 수 없다.

라이언 짐머맨이 시즌 참가를 포기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라이언 짐머맨이 시즌 참가를 포기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짐머맨은 2005년 내셔널스에서 빅리그에 데뷔, 15년간 한 팀에서 뛴 프랜차이즈 스타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1년 200만 달러에 재계약했다.

짐머맨은 에이전시 CAA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새로 태어난 아이를 비롯해 세 명의 어린 자식이 있고 아이들 엄마는 고위험군에 속한다”며 가족 상황을 고려해 시즌 포기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는 “내가 이 팀의 일원이라는 것이 어떤 의미를 갖는지는 모두가 알고 있다. 나는 동료들과 나눈 동지애가 그리울 것이다. 2연속 월드시리즈 우승을 노리고 싶었지만, 평소같지 않은 환경에서 나와 우리 가족을 위해 최선의 선택을 했다고 생각한다. 이를 이해해주고 지지해준 구단에 고마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분명히 말하자면, 나는 지금 은퇴하는 것이 아니다. 2020년 이후 내 미래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올해 나는 집에서 안전하게 머물며 가능한 열심히 우리 선수들을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스는 5년간 워싱턴 내셔널스에서 78경기에 등판했다. 지난 시즌은 27경기에서 4승 4패 평균자책점 5.48을 기록했다.

마이크 리조 단장은 “우리는 그들의 결정을 100% 지지한다. 그들이 클럽하우스에서 보여줬던 존재감과 필드위에서 기여했던 내용이 그리울 것”이라는 말을 남겼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다니엘의 팬미팅 예고가 눈길을 끈다.

30일 강다니엘은 자신의 SNS에 온택트 팬미팅 포스터를 게재했다.

포스터와 함께 게재한 메시지는 아래와 같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배우 이홍내가 김조광수 감독이 연출을 맡고 ‘자이언트 펭TV’의 염문경 작가가 각본을 쓴 새 영화 ‘메이드 인 루프탑(Made In Rooftop)’ 주연을 맡았다.

30일 소속사 엘줄라이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홍내는 퀴어영화 ‘메이드 인 루프탑’에 주인공 ‘하늘’ 역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극 중 이홍내가 맡은 ‘하늘’은 20대 중반의 취업준비생으로, 30대 회사원인 남자친구 ‘정민’과 함께 사는 인물이다. 사소한 말다툼이 일방적인 이별통보로 이어지고, 하늘은 자신의 베프 ‘봉식’의 옥탑방, 자칭 루프탑(Rooftop)에서 임시로 함께 살기 시작하지만, 전 남자친구 정민의 집에 두고 온 자식 같은 고양이 ‘아리’를 데리고 오기 위해 정민의 집에 찾아가게 된다.

영화 ‘메이드 인 루프탑’은 혼돈의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청춘들의 가장 보통의 연애와 사랑을 유쾌하고 현실적으로 그려낼 예정. 염문경 작가 특유의 유머와 따뜻함, 그리고 사회적 약자에 대한 정중함이 균형있게 녹아있어 특정 관객이 아닌 모든 사람들을 위한 영화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홍내는 “처음 시나리오를 읽은 후, 두 가지 생각이 들었다. ‘사랑의 형태는 달라도 그 본질은 모두 같다’는 것과 ‘자기 앞에 놓인 삶의 과제를 해결하려면 아무리 시간이 걸리더라도 온전한 자신의 선택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 영화는 지금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들의 모습을 진솔하게 담았다. 정말 좋은 작품을 만나 기쁘고 설렌다”고 밝혔다.동행복권파워볼

최근 종영한 SBS ‘더 킹-영원의 군주’에서 ‘석호필’로 존재감을 드러낸 이홍내는 올해 영화 ‘뜨거운 피’, ‘유체이탈자’, ‘국제수사’의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2017년 서태지X BTS의 ‘컴백홈'(Come Back Home) 뮤직비디오의 주인공으로 얼굴을 알린 뒤 지난 해까지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타짜: 원 아이드 잭’, ‘도어락’, ‘상류사회’, ‘나를 기억해’, ‘위대한 소원’과 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트랩’, ‘구해줘’ 등에 출연했다.

[뉴스엔 김명미 기자]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 트로트 여신 주현미와 붕어빵 막내딸의 듀엣 무대가 공개된다.

지난 주 주현미는 인생 처음으로 도전해본 ‘러브레터’ 노래 족집게 강의 영상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7월 1일 방송에서는 주현미가 ‘러브레터’ 강의의 특별 학생으로 나섰던 막내딸과 듀엣 무대를 펼친다.

무대 전, 트로트 여신 주현미는 딸 임수연과 함께 연습실을 찾았다. 엄마의 노래를 불러여 한다는 부담감이 컸던 임수연은 사시나무 떨듯(?) 떠는 모습을 보여 엄마 주현미까지 덩달아 긴장케 했다.

그러나 곧, 트로트의 전설답게 딸의 긴장을 풀어주려는 주현미의 노력이 펼쳐졌다. 평소의 차분한 모습과는 다르게 주현미는 “엄마가 재롱을 피워야 되네” 라며 딸을 위한 특급 애교를 선보인 것. 평소와 다른 낯선 주현미의 모습에 트롯신들은 함박 웃음을 짓기도 했다.

이어, 무대에 선 두 사람은 두 손을 꼭 잡고 무대로 향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두 사람의 등장에 랜선 관객들도 “정말 보기 좋다” 며 환호를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딸 임수연의 긴장은 쉽게 풀어지지 않아 지켜보는 트롯신들의 손에도 땀을 쥐게 했다. 과연, 트로트 여신 주현미는 딸과의 듀엣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사진=SB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